스킵네비게이션

2020부산비엔날레


2008 둘러싸인 유년기 드로잉

조회 7,906

관리자 2009-08-27 15:52

작가데이비드 애스키볼드
둘러싸인 유년기 드로잉
데이비드 애스키볼드는 70년대 말에서 80년대 초까지 캘리포니아 남부에 거주하며 학생들을 가르친 이후, 노바 스코티아에서 오랫동안 작업한 작가이다. 그는 비록 거의 알려지진 않았지만 가장 중요한 개념미술 창시자 중의 한 사람이라고 할 수 있다. 어두컴컴한 사진과 고풍스런 텍스트의 결합을 통해 창조된 그의 이미지는 본질적으로 서로 양립할 수 없는 유화와 수채화처럼 보인다. 데이비드 애스키볼드의 사진과 비디오는 필립 딕의 시각적 펄프 픽션(싸구려 잡지에 실리는 소설: 역주)과 같은 종류의 작품이다. 이들은 은밀하고 유혹적이며 모호하게 편집증적인 동시에, 과장적일 뿐 아니라, 또한 초자연적이다.
데이비드 애스키볼드의 작업방식을 가장 잘 이해할 수 있는 방법은 그가 1969년 캐나다 학생들을 가르치며 최초로 개발한 작업과정에 근거한 일련의 규칙을 살펴보는 것이다.
1. 실수의 개념을 이용하는 작업
2. 불완전성의 개념을 이용하는 작업
3. 무한함의 개념을 이용하는 작업
작가 자신의 이야기와 지시 대상 내에서 의미와 관계의 단편들이 축적 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은 방법론이라기 보다는 과정론이다. 상징주의자들의 신비주의처럼 데이비드 애스키볼드의 작품은 애매모호하고, 수사적이며, 정신분열적이다. 그의 작품은 물질주의를 비판하기 위해 창조되었으나, 그 자체는 정반대의 것을 통해 정의된다. 또한 그의 작품들은 신비주의처럼 대안적인 계몽을 제시하는 동시에, 그들의 주장에 대한 입증자료로서의 신비로움을 강요하고 구체화시킨다.
-M.D. with M.C., N.B.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