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네비게이션

2020부산비엔날레


2008

조회 7,745

관리자 2009-08-27 16:46

작가김동연
산
김동연은 유형학의 특성을 취하면서 강도 높은 압축의 상태로 의미를 명료하게 발전시킨다. 그의 채색화와 조형물에는 신중하고 조심스러운 사고가 담겨 있다. 말하자면 그의 작업은 배제와 사물들의 집중이라는 방식에서 더 나아가 여백과 명료성에 이르는데, 이때 작품은 현대구조의 모델이자 인용과 의역의 형태로 대변되기에 손색이 없다. 작품은 일정한 형식적 획일성에 접해 있는 동시에 작품의 기품 속에서 그것을 재차 파괴하는데, 이 현상이 바로 문명화와 문화에 대한 암호로서 보이는 것이다. 김동연은 해를 거듭할수록 명확성과 집중성이라는 의미에 여러 가지 다양한 재료들과 방식을 투입해 왔다. 그래서 그의 작품들 중에는 높이가 겨우 몇 센티미터 밖에 되지 않는 것들도 적지 않다. 그의 작품에서 핵심이 되는 은유는 2003/2004년 <성스러운 도시 The Holy City> 라는 작품군에서 묘사된 것과 같이, 판에 박힌 도시이미지이다.
근본적인 것 속에 견본으로 보일 수 있는 것, 여전히 익명으로 남을지도 모르는 내용들이 그의 설치작업의 특징을 지으며, 이와 더불어 사람의 손이 닿지 않은 순수성과 구별성이 내포된 이례적인 부분 또한 작업의 근간을 이룬다. 따라서 작품은 때로는 바닥에 놓여 있거나 실에 매달려 공간속에서 흔들리거나 혹은 탁자 위에 올려지는 방식으로 표현된다. 조형작품은 정착생활과 유목생활에 대한 본질적 욕구를 적용한 것으로, 이는 종교적 제도성과 풍부한 압축으로서 재현된다.
김동연은 상상을 조정하고, 훤히 비치는 명료성을 묘사에 담아 기이한 사건을 창조한다. 여기서는 고요한 정태성(靜態性)과 이야기가 통일된 조화를 이루어 관찰자에게 전달되며, 체험의 소용돌이 속으로 관찰자를 끌어들인다. 김동연의 작품들은 섬세하게 짜여져 우리를 순간적인 감동으로 사로잡아 어루만진다.
- 토마스 히어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