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네비게이션

2020부산비엔날레


2014 카스트 II

조회 5,126

관리자 2014-09-15 18:38

작가하네스 반 서버런
본전시
카스트 II

2006
광택 나는 나무
97×180×50cm

카스트 II

서버런의 작업 방식은 즉각적 단절을 불러일으키고, 높은 출구를 향해 펼쳐지면서, 마치 세계, 달리 말해 재료에 의해 강요된 한계의 세계가 미쳐버린 것처럼, 하나의 대상을 변형시키는 것이다. 서버런의 작업은 이 한계, 세계-대상의 한계, 현실에 대한 우리의 지각을 뒤틀기 위해 설정된 관점에 의해 초래된 공간의 한계에 대한 탐구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다. 실재를 다른 차원으로 이끌고, 정신이 대상에 부여한 힘을 긍정하는 사실상 거의 환상 소설을 연상시키는 ‘다른 곳’의 문을 규정하는 서버런의 설치 작업/작품은 변형을 창조하는 만큼이나, 변형 곧 파동에 복종한다. 이곳에서, 무한으로 향하는 세계의 주름과 펼쳐짐의 이론은, 단일한 왕복 운동을 통해, 작가에 의해 설정된 각 장소의 한 가운데에서, 스스로를 긍정한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