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네비게이션

2020부산비엔날레


2018 만일(萬一)의 약속

조회 7,038

관리자 2018-08-20 19:39

작가임민욱
임민욱

<만일(萬一)의 약속>, 혼합재료, 가변크기, 2015-2018, 작가 제공


임민욱
만일(萬一)의 약속


 1983년 장장 453시간 동안 생방송으로 진행된 KBS 프로그램 〈이산가족을 찾습니다〉는 작가의 기억 속에 미디어의 기능, 역할, 가능성, 피상성 등에 근본적인 질문을 제기하며 잊을 수 없는 ‘사건’으로 새겨져 있었다. 임민욱은 이 사건을 국가적 프로파간다를 전파하는 첨병 같던 국영 방송국이, 냉전의 칼날 아래 숨죽이며 살아오던 수많은 이산가족에 의해 오히려 ‘점령’ 당했던 상황으로 반전시킨다. 따라서 전시장에는 ‘기능이 마비된’ 방송국을 구현되고 그 무대는 ‘절반의’ 생명, ‘절반의’ 이름만 가진 역설의 존재들로 채워진다. 작가는 2015년 KBS가 이산가족 상봉 생방송 상영분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하기 위하여, 1983년 당시 실제 방송 참여 인물이나 상황들을 마네킹으로 대체하고 재현했던 사례를 참조했고, 이산가족들이 사용했던 여러 오브제 소환한다. 또한 방송국 상황실처럼 조성된 공간에는 새로운 영상 작품 〈“내가 지은 이름이에요”〉(2018)이 설치된다. 이 영상 속에는 한국 전쟁으로 헤어질 당시 너무 어렸던 탓에 가족은 물론 자신의 나이, 이름, 성씨조차 기억하지 못하는 참가자들이 생방송 진행자의 질문에 답하면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이들은 어렴풋한 기억의 타래를 물음표나 ‘신원미상’ 으로 힘겹게 풀어 써낸 사연판을 들고 있다. 작가는 1983년 이산가족 찾기 프로그램 속에서, 남북한의 정치적 관계 발전이나 해법과 무관하게 (불)가능한 상봉으로 여겨지는 사례를 재조명한다. 이 유사 상황실 안에는 블랙아웃된 화면 같은 모니터 틀 안에 작가가 번안한 17개의 사연판 오브제도 설치된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