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네비게이션

2020부산비엔날레


2018 사랑 받는 자만이 우리의 비밀을 지킨다

조회 6,625

관리자 2018-08-20 19:56

작가바젤 압바스 & 루안 아부라암
바젤 압바스 & 루안 아부라암

<사랑 받는 자만이 우리의 비밀을 지킨다>, 비디오, 사운드, 10분 9초, 2016, 아브라즈 그룹, 작가 제공


바젤 압바스 & 루안 아부라암
사랑 받는 자만이 우리의 비밀을 지킨다


올해 비엔날레에서 압바스 & 아부라암은 〈사랑 받는 자만이 우리의 비밀을 지킨다〉(2016)라는 영상 작품을 전시한다. 이 작품은 여러 종류의 이미지들을 복잡하게 중첩시키는데, 이 이미지는 대부분 5년간 넘게 팔레스타인에서 모은 것들이다. 야간 투시경을 사용하여 촬영된 화면에는 갓길이 보이고 남성들이 트럭에 타고 있는 장면이 나온다. 이 시점에서는 아무런 설명도 주어지지 않지만 무언가 끔찍한 일이 벌어진 것처럼 보인다. 이 화면은 공사가 중단된 집의 폐허 속에서 자라고 있는 가시 돋은 꽃, 구름 낀 하늘, 머리 위로 손뼉을 치고 있는 군중, 건물을 철거 중인 불도저, 수확한 작물을 손에 든 사람의 영상 등과 중첩된다. 이러한 영상 이미지들이 끊임없이 겹쳐지며 나타나는데 마치 이전의 기억이 다시 떠오르기도 전에 새로운 기억이 이를 지워버리는 것 같다. 압바스 & 아부라암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이 작품은 이스라엘의 군 감시 카메라에 촬영된 영상을 중심으로 제작됐다. 2014년 3월 19일 유수프 샤왐레라는 14세 소년이 이스라엘군에 의해 세워진 헤브론 근처의 분리 철조망을 건너갔다. 소년은 ‘아쿱’이라는 식물을 따러 갔는데 아쿱은 고지에서 자라며 짧은 시간 동안만 꽃을 피우는 식물로 팔레스타인 요리에서 맛볼 수 있는 별미이다. 이스라엘 군인들은 소년을 매복 공격하고 총살하였다. 법원의 명령에 따라 군 감시 영상이 공개되었고 인터넷에 유포되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