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네비게이션

2020부산비엔날레


2006 1. 퍼즐Ⅰ 2. 퍼즐Ⅱ

조회 5,244

관리자 2009-08-26 17:26

작가박준범
1. 퍼즐Ⅰ 2. 퍼즐Ⅱ
박준범은 주로 작가 자신과 카메라를 통해 촬영되는 대상의 관계를 작업의 소재로 삼아왔다. 그의 작품에 등장하는 일상적 풍경과 대상들은 작가의 의도에 따라 그것들이 지니고 있던 자율성과 일상성을 박탈당한다. 작가는 거창하고 추상적인 이데올로기를 암시하는 대상들 보다는 일상적이고 사소한 사물들을 통해 사회 시스템의 강제성을 은유 하는 작업을 해왔다. 부산비엔날레에 출품작인 <퍼즐Ⅰ>, <퍼즐Ⅱ> 역시 일상의 사물인 책상과 걸상을 사용한 프로젝트이다. 작가는 퍼즐의 틀 안에 사람들을 가두고 자신이 지정한 규칙 안에서 사람들에게 특정한 과제를 수행케 한다. 작가가 지정한 틀과 허용된 규칙 속에서 움직여야 하는 작은 공동체는 서로간의 협상과 커뮤니케이션 방식을 통해서만 부과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