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네비게이션

2020부산비엔날레


2006 어두운 배처럼 가라앉을 듯한

조회 4,890

관리자 2009-08-26 16:24

작가세라케인
어두운 배처럼 가라앉을 듯한
세라케인의 작품은 최근에 무시되었을 수도 있는 추상의 수많은 시적 가능성을 탐구한다. 그녀는 다양한 표면, 규모, 재료를 이용하며, 흔히 발견된 오브제들을 스케치와 그림에 편입시킨다. 케인의 <구성>은 작품이 설치된 물리적 공간에 스며들어 그 공간을 압도할 만큼 그림의 경계를 벗어날 수도 있다. 케인은 항상 자신이 서 있는 물리적 장소에 매우 민감하게 반응하며, 신뢰와 포기, 연약함과 강인함을 서정적으로 환기시켜 주는 과정을 통해서 자신의 작품의 현식주의와 심리적 효과, 차원 사이의 수렴점을 만들어낸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