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네비게이션

2020부산비엔날레


2006 악마적인 천재성 / 써머랜드로 가는 스텔라 열쇠

조회 5,132

관리자 2009-08-26 16:34

작가올리비아 플렌더
악마적인 천재성 / 써머랜드로 가는 스텔라 열쇠
미술가이자 많은 저서의 저자이기도 한 올리비에 플렌더의 다양한 활동은 드로잉, 포스터, 출판뿐 아니라 강연ㅇ, 설치, 퍼포먼스 등을 아루른다. 이 모든 거은 종교 불순종운동의 dudr사에 대한 그녕의 연구와 관련이 있다. 2001년에 시작한 <대작>은 과거 가상의 런던 아방가르드식으로 설치한 현재 짆냉중인 연작 만화책이다. 이와 같은 혼성 출판물들은 미국 만화의 서사적 문체와 회화적 문체를 전유하고 있다. 그래서 19세기 삽화나 미술사를 참조하고 보헤미안 생활양식, 신비주의 미술에서 ‘천재’의 형상을 이워싹고 있는 대중적 신화와 클리셰에 의문을 제기한다. <대작>은 닉의 이야기를 들려주는데, 그는 1950년대 런던에 사는 보헤미안 화가로, 최고의 그림으로 소호 엘리트를 감동시킬 계획을 갖고 있는 사람이다. 드로잉은 광고 삽화, 구식 TV 프로그램, 장편영화, 통속적인 책의 표지 같은 다양한 소재를 반향하고 있다.
TOP